누가 감히 문재인에게 시비를 거는가? 


오진 일찍 이재명과 문재인 관련 글 하나를 아고라에 올렸더니 문빠들이 아주 좋아라합니다. 문빠들의 응원에 힘 입어서 글을 하나 더 작성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보지 못하신 분은 아래 영상(노무현의 두 얼굴)을 보아주시기를 바라고 영상은 그 아래의 링크를 토대로 해서 만들어졌다고 여겨집니다. 따라서 링크된 뉴스 한.두개정도라도 보아 주신다면 감사하겠습니다.


어디선가 읽었는데 어디인지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노무현의 사망은 박연차 게이트 수사가 노무현 대통령을 향해서 가고 바로 후속타로 '바다 이야기'쪽으로 수사가 옮겨 가려던 때에 발생했기 때문에 더 이상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덮었다. 라는 이야기...


이명박과 노무현은 정적으로써 서로 다투는 과정에서 노무현은 사망하게 된 거라고 봅니다. 여기에 국민은 안중에 없었던 것으로 보이고요. 아래 영상이나 기사를 보시면 알겠지만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 이후 유시민이나 김어준 등으로 불리는 문빠들의 이미지 세탁이 얼마나 치밀하게 이루어졌는지 문재인에게 도덕성이라던가 혹은 청렴 혹은 강직이라는 말은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지만 그에게 도덕이나 청렴 혹은 강직이라는 말이 수식어로 따라다니는 것을 보면 사람들은 참 쉽게 모든 것을 잊어버리는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보기에는 문재인이 대통령이 된다면 뒤에서 알게 모르게 이미지 세탁을 계속 해 온 유시민과 김어준의 공이 가장 크지 않을까하고 생각합니다.


아래 영상을 보고도 지난 참여정부가 노동자를 위한 정부라고 고집 부린다면... 아래 영상을 보고도 노무현과 문재인의 참여정부가 민중을 위한 정부였다고 강변한다면 저는 할 말이 없습니다.


노동자를 때려잡던 정부가 노동자를 위한 정부였다? 좋습니다. 그렇다 칩시다. 삼성 x-파일 사건이 터지자 노무현 대통령은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발언을 합니다. "삼성x-파일 사건의 핵심은 불법도청이 문제라고 본다" 결국 불법도청이라는 이유를 들어서 사건을 취재했던 이상호 기자는 mbc에서 해직을 당하고 국회에서 이것을 폭로했던 노회찬 의원은 국회의원 직을 잃게 됩니다.


도둑을 신고했더니 도둑은 잡지 않고 신고한 사람의 신고방법이 불법이라며 신고한 사람을 수사하고 처벌한 것과 무엇이 다른 겁니까? 전혀 말이 안되지만 이것이 정당하다고 말한다면 역시 저로서는 할 말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칩시다.


그러나 삼성 x-파일 사건은 해결이 된 사건이 아니라 그냥 봉합만 된 사건입니다. 문재인이 대통령이 된다면 봉합이 된 채로 있게 될 가능성이 훨씬 높고 홍준표나 기타 다른 누군가가 대통령이 된다면 파헤쳐질 공산이 큰 사건입니다.


시사저널에서는 박연차 게이트를 건국이래 최대 게이트(링크 중 가장 아래링크)로 규정하고 있지만 '삼성 x-파일 사건' 이 전면에 드러난다면 박연차 게이트 정도는 조족지혈에 불과할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박연차가 돈이 좀 있었다고 해도 이건희만 했을까요?


문재인과 관련해서 파산관재인 시절 유병언과의 관계등도 기사를 접하면서 분노가 치밀었었지만 저를 가장 황당하게 한 사건은 실은 '바다 이야기' 였습니다. 십여년도 더 전에 길을 가다가 게임장처럼 생긴 '바다 이야기' 를 흔히 보았습니다. 제가 원래가 컴퓨터를 좋아하긴 해도 게임이나 혹은 도박등 하고는 거리가 너무 멀어서 당시에 보았던 '바다 이야기'는 그냥 게임장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근래에 보게 된 '바다 이야기'에 대한 기사는 '바다 이야기'가 게임장이 아니라 도박장이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렇게 흔하던 '바다 이야기' 가 도박장이라니... 전국 방방곡곡이 도박장화 되어 있었다는 말인가? 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바다 이야기'가 정확하게 어떻게 해서 사라지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만약에 '바다 이야기'가 이명박 때문에 사라진 것이라면 참으로 어이 없게도 그 웬수같은 이명박에게 고맙다는 말이라도 해야 할 판입니다.


아래 기사는 지난 대선이 치루어지기 직전인 2012년 10월 7일자 기사입니다. 링크 아래 내용은 기사중의 일부입니다. 이 기사를 보고 일어나는 분노의 표현은 전체 기사의 아래 부분을 옮긴 글에서 인용하겠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직접적으로 당한 것은 없지만 저의 분노가 저 분의 분노와 다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다른 택시기사는 “노무현 조카나 여권실세의 개입의혹보다 국민들을 더욱 분노케 한 것은 부패한 수구 기득권 타파를 부르짖던 정권이 서민들을 도박판에 빠지게 만들고 전 국토를 도박판으로 만들어버렸다는 것이다. 그리고 서민들에게 빨아낸 돈으로 누군가는 엄청난 수익을 거둬들였다는 것이다” 라고 성토했다. 기사 내용 중...


→ http://dharmagate.tistory.com/1932

‘바다이야기’ 의혹 문재인에 불똥 조짐

참여 정부 실세는 응답하라!

[제1065호] 2012년10월07일 12시51분


2005년 혜성처럼 등장해 전 국토를 점령한 바다이야기는 노무현 정권 최대 의혹사건이었지만 ‘몸통’이 밝혀지지 않은 채 찜찜하게 마무리됐다. 경품용 상품권을 게임 때마다 바꾸게 한 문화관광부 고시에서 비롯된 바다이야기 사태는 심의 통과 과정에서의 석연찮은 부분은 물론이고 상품권 발행 관계자들이 연간 수조 원을 거둬들이고 정권 실세들이 관련업체에 연루돼 있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즉 바다이야기 사태의 핵심은 ‘4000억 원 규모였던 상품권 시장을 1년여 동안 63조 원 시장으로 키운 숨은 손이 누구인가’였다. 실제로 당시 리얼미터 여론조사결과 조사 응답자의 71.1%가 “권력실세가 개입한 권력형 비리”라고 응답한 바 있다. 당시 이한구 의원은 “정화삼 형제와 노건평 씨가 직접 오락실을 운영했다는 게 밝혀졌잖나? 핵심은 노무현 정권 실세로 본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의 한 전직 의원은 “의혹의 중심에 있던 노 정권 실세들에 대한 수사는 전혀 없었다. 수많은 서민에게 고통을 안기고 실세들 배를 불린 바다이야기 사건은 제대로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수년이 지난 지금도 바다이야기의 진실을 궁금해 하는 이들이 많다는 점이다. 바다이야기로 1억 원을 날렸다는 한 택시기사는 “동네 블럭마다 바다이야기가 있었다. 독버섯처럼 생겨나는데 무서울 정도였다. 다들 ‘엄연히 사행산업인데 저 배경에 누가 있기에’라고 수군거렸다. 온갖 의혹이 나왔지만 누구하나 책임지지 않고 끝나버렸다”고 핏대를 올렸다. 전세 값 8000만 원을 잃었다는 다른 택시기사는 “노무현 조카나 여권실세의 개입의혹보다 국민들을 더욱 분노케 한 것은 부패한 수구 기득권 타파를 부르짖던 정권이 서민들을 도박판에 빠지게 만들고 전 국토를 도박판으로 만들어버렸다는 것이다. 그리고 서민들에게 빨아낸 돈으로 누군가는 엄청난 수익을 거둬들였다는 것이다”고 성토했다.


위 링크 기사내용 중 일부...


제가 뒤 늦게 이 기사를 보고 분노하는 것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위의 택시기사의 분노와 같기도 하지만 이러한 참여정부의 실체를 뻔히 알고 있을 유시민과 김어준을 비롯한 소위 친노 혹은 문빠라고 불리는 자칭 진보좌파들의 행태 때문입니다.


과연 사람으로써 할 수 있는 행태입니까? 이러한 숱한 의혹들을 덮고서 민중들의 눈과 귀를 현혹케 하여 전혀 어울리지 않는 사람을 도덕적이고 청렴하며 강직한 사람으로 변신시켰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을 몇몇의 게시판에 글을 쓰는 지식나부랑이들의 행태에 더욱 더 분노가 일어납니다.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와 맞붙었던 문재인을 돌이켜보면 ... 만약에 제가 당시에 이러한 사실을 알았다면 저는 서울에서 일하다가 투표하기 위해서 광주로 내려오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당시에 만약에 참여정부의 이러한 행태들을 알았다면 저는 속으로 박근혜가 대통령을 하는 것과 문재인이 대통령을 하는 것 사이에서 과연 누가 대통령을 해야 조금이라도 더 나을 것인가?하고 계산조차도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이것이 논리적으로 생각한다고 해서 계산할 수 있는 문제입니까?


이것은 제가 보기엔 비유를 들자면 악마와 요괴의 문제입니다. 귀신과 도깨비의 문제입니다. 귀신과 도깨비 중에서 어느 것이 더 사람에게 이로울까요? 악마와 요괴중에 어느 것이 덜 해로울까요? 저는 어느 것을 선택해야 할지 가리지 못하겠습니다.



제가 며칠 전에 유시민과 김어준에 대해서 좀 좋지 않은 글 하나를 올렸더니 정말로 많은 사람들이 반대를 누르면서 댓글을 달기를 저에게 민주주의 망치는 원흉... 너 같은 넘들 때문에 한국의 진보는 발전이 없다 라는 등등의 댓글을 달아 주셨습니다. 보면서 참 씁쓸하더군요.


이런 것이 진정 진보입니까? 그렇다면 진보란 사기치는 집단이군요. 이런 것이 민주주의입니까? 그렇다면 민주주의란 사람 살만한 세상이 아닌 것을 추구하는 체제이군요. 제가 보기엔 참여정부나 이명박 정부나 박근혜 정부나 누가 얼만큼이나 더 나은 것인지 감을 잡지 못하겠습니다. 마치 악마와 요괴와 악령중에서 누가 더 착한 것인지 알 수 없는 것처럼...


여러분은 어느 정부가 더 잘했는지 어느 정부가 더 민중을 위한 정부였는지 가려내실 수 있겠습니까? 특히 문빠들은 대답해 보시기 바랍니다.


노무현의 두 얼굴 1부 서민 대통령의 실체



이 동영상에 대한 근거자료는 링크로 대신합니다. 주소를 클릭하면 새창으로 열립니다.


[프레시안] "노무현의 불행은 삼성에서 비롯됐다"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99872

[한겨레 커뮤니티] 노무현의 지독했던 노동탄압
http://c.hani.co.kr/hantoma/2355196

[시사IN] 삼성은 참여정부 두뇌이자 스승이었다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579

[MBC 뉴스 후] 삼성 비리 의혹 본질을 말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v=AbDuhr2kWJE

[세계일보] 참여정부 4년간 사교육시장 급팽창
http://v.media.daum.net/v/20070324073213604

[오마이뉴스] 비정규직 3법 국회 통과... 노동계 강력 반발
http://news.naver.com/main/read.nhn?54

[한겨레21] “나를 처벌하는 마음으로 반대한다”
http://legacy.www.hani.co.kr/section

[오마이뉴스] 노 대통령 "분신 투쟁수단 시대 지나" 발언에 노동계 "발끈"
http://v.media.daum.net/v/20031106070854388

[프레시안] "돈 없어 치료 못받고 죽는 국민" 개탄하던 노무현은 왜…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40014

[프레시안] 유시민 "민노당과 연합? 차라리 한나라가 낫다"
http://m.news.naver.com/read.nhn?76

[노컷뉴스] "보건 의료 양극화, 임기 1년 남은 대통령이 책임질 수 있나"
http://www.nocutnews.co.kr/news/261412

[프레시안] "한명숙 총리, 도대체 아는 게 뭔가"
http://m.news.naver.com/read.nhn?98

[국민일보] "군사독재시절에도 농민이 경찰에 맞아죽은 적은 없었다"농민 시위 전국 확산
http://v.media.daum.net/v/20051220171610718

[프레시안] "사람 때려죽이라고 대통령 뽑아준 게 아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0000022951

[경향신문] ‘화려한 휴가’와 ‘여명의 황새울’
http://news.khan.co.kr/kh_news/990101

[오마이뉴스] "노무현 시대는 자유민주주의 위기 상황"
http://news.naver.com/main/read.nhn? 0000094801

[한겨레] 집회 금지 일삼는 독재로 돌아가려는가
http://v.media.daum.net/v/20070323192105699

[중앙일보] "이상득·노건평 형님라인, 전직 대통령 수사 않기로 밀약"
http://news.joins.com/article/17684403

[시사저널] ‘노무현 자살’로 막 내린 ‘건국 이래 최대 게이트’
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62523

[JTBC] 참여정부 말기 노·이 '형님 라인' 실체 드러나나
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0868755



 강연중 한 시민질문 : 이재명은 노무현과 뭐가 다른가!!


다시 이재명 시장 동영상에서 한 시민이 말하던 모습이 떠 오릅니다.


"우리는 김대중 대통령도 만들어 보았고 노무현 대통령도 만들어 보았습니다. 그러나 노동자의 삶은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습니다. 이제 이재명 시장을 대통령으로 만들면 노무현 정부 때와는 다를까요?"


이재명 시장이 대답합니다.

"정말 서글픈 말씀을 하신 겁니다.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당시 비정규직이 대폭 확대되었고 구속된 노동자가 가장 많았다는 통계가 있습니다. 저는 지금도 그러한 흐름을 봅니다. 미국에 의한 거대한 흐름을... 노무현 대통령은 말씀하셨습니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갔다" 노무현 대통령이 실수한 것은 싸우지 않았다는 겁니다. 노무현대통령은 싸웠어야 합니다. 싸우지 않으려면 뭐하려고 대통령 합니까?"


기득권층들과 싸우고, 부정하고 부당한 것들과 싸우고, 부정의한 것들과 싸우고, 다수 민중을 위해서 대신 싸워줄 수 있는 사람... 현재로서는 이재명 시장 외엔 없습니다.


PS : 이 글은 무단 펌, 편집, 부분편집, 인용, 부분인용, 링크, 작성자 표시 안함 등등 모두 허용합니다. 이 글이 조금이라도 이 사회에 도움이 된다고 여겨지신다면 널리 배포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