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하게 탄생한 정권이 무슨 짓을 저지르는지 우리는 박근혜정권을 보아서 똑똑하게 알고 있다. 탄생도 하기 전에 저질러지는 전 방위적인 부정경선... 이건 이재명이 대통령이 되느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라 ...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이 민주주의 국가가 될 수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다.


이렇게 드러난 부정조차도 그냥 넘어간다면 다음에 발생되는 일은 보나마나다. 물론 이러한 부정을 딪고서 이재명이 대통령이 된다면 '진실은 부정을 이겼다'라는 말이 되지만 진다면?? '돈이 진실을 이겼다' 라는 말이 된다. 그리고 돈이 진실을 이겼을 때 짐작되는 나라 꼴이란 지금보다 훨씬 심화된 헬조선이 될 것아라는 건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



아마도 진짜 지옥문이 열렸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 민주, ARS 기권표 10만명.."黨 선거관리 문제" 지적도
→ “1인당 50개씩”…선거인단에 대학생 동원 논란
→ [단독] '문재인 지지모임, 대학생 동원' 사전 준비 속속 드러나…돈봉투 포착
→ 부산서도 '민주당 경선 ARS인증-개인정보' 수집…교수가 조교 통해
→ 국민의당 "문재인 `대학생 버스떼기` 사과하고 후보직 사퇴해야"
→ 문재인 캠프, 경선 선거인단 인증번호·개인정보 무단 수집 의혹…정치권 “폰떼기 경선”
→ [단독]민주 '친文' 지역위, ARS인증·선거인단 개인정보 수집



http://media.daum.net/life/outdoor/travel/newsview?newsId=20140112113204626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대리투표 가담자 23명 징역·벌금형

조선일보 : 허자경 기자 입력 : 2014.01.12 11:31


통합진보당 대리투표 혐의로 기소된 후보와 당원 23명에 대해 법원이 징역형과 벌금형을 선고했다.


광주지법 형사6단독 오창민 판사는 지난 2012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벌인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과정에서 대리투표를 한 혐의(업무방해)로 기소된 당시 비례대표 후보 윤모(52)씨에 대해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윤씨를 위해 대리투표에 가담하거나 대리투표를 위임한 혐의로 함께 기소된 통합진보당 당원 2명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이외 20명에게는 벌금 30만원~2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유죄의 근거로 “당내 경선에도 직접·평등·비밀투표 등 일반 선거원칙이 그대로 적용되고 대리투표는 허용되지 않는다”는 취지의 지난해 11월 대법원 판결을 내세웠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리투표 행위는 일반 국민들의 신뢰를 저버리고 대의민주주의와 비례대표제가 가지는 근본적인 가치를 훼손하는 중대한 범죄”라먀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윤씨가 낙선해 경선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통합진보당이 온라인 선거 시스템을 구축하면서 동일 IP에서 투표횟수를 제한하는 조처를 하지 않는 등 선거관리를 허술하게 한 것도 범행의 한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씨는 지난 2012년 3월 투표권자 71명의 인증번호를 전송받아 대리투표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나머지 22명은 윤 씨를 위해 투표를 대신하거나 자신의 인증번호를 알려줘 대리투표를 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