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kns.tv/news/articleView.html?idxno=280917


이재명 “토론은 국민에 대한 예의…문재인, 적극 참여해야”

KNS 뉴스통신 : 송승환 기자작성 2017.02.14 18:14



[KNS뉴스통신=송승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14일 “대선 후보자간 토론은 국민에 대한 예의”라면서 “문재인 전 대표가 당이나 언론이 주최하는 토론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서울시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노조위원장 이취임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전 대표가 토론을 회피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회피로 오해될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시장은 “토론은 자료를 읽는 게 아니라 자기 생각을 얘기하고 반박에 반론해야 하기 때문에, 바닥과 실력이 드러날 수 있다”면서 “국민을 상대로 한 생방송 토론이 반복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날 행사에서 나란히 축사를 한 당내 경쟁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를 겨냥해서는 “복지를 위해서는 증세가 필요하고 가장 중요한 증세 대상이 재벌인데, 안 지사는 증세 대상에서 법인세를 제외했다”고 지적했다. 


또 “청산돼야 할, (정국을) 책임져야 할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까지도 연대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취지의 말씀 때문에 국민이 걱정을 많이 한다”면서 안 지사의 ‘대연정 발언’을 문제삼았다. 


이 시장은 “적폐를 청산하고 민주공화국 가치가 구현되는 정상적 사회를 만들 절호의 찬스인데, 불법적이고 부패한 세력과 함께 할 수도 있다는 건 촛불민심에 반한다”면서 “국민의 뜻에 어긋나는 대연정을 철회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송승환 기자  fnnews21@naver.com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