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v.media.daum.net/v/20170203214308579?d=y


이재명 "당은 문 前대표가 장악..국민 힘으로 승리"(종합)

News1 : 박기범 기자 입력 2017.02.03 21:43 수정 2017.02.03 21:46 


↗ 이재명 성남시장이 3일 오후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부산지역 기자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ㆍ경남=뉴스1) 박기범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로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이 3일 유력 대선 주자 문재인 전 대표의 텃밭인 부산 민심 공략에 나섰다.


이날 이 시장은 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등과 펼칠 당내 경선에서의 승리를 자신감을 표현함과 동시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제정책 등을 비판하며 이들을 견제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민주당은 문 전 대표가 거의 완벽하게 조직해 (누구도) 당내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없는 상태"라면서도 "완전국민경선인 만큼 열정적 지지를 받는 내가 이길 것이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촛불민심은 잘못된 기득권의 적폐를 해결하라는 것이다"며 "저는 기득권이자 강력한 거악이라고 할 수 있는 재벌, 정치기득권과 싸워 이겨낼 수 있는 후보"라고 자신을 내세웠다.


그러면서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처럼 중도하차 하는 일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희정 지사의 부상에 대해서는 "안희정 지사의 지지율 상승은 민주당 대선판을 역동적으로 만들 수 있어 좋은 현상이다"며 "충청 및 중도보수 지지가 안 지사로 갈 수 있지만 민주당 지지자들이 주로 참여하는 경선에서는 다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최근 자신의 지지율 정체현상에 대해 "반 전 총장에서 볼 수 있듯이 민심의 변화는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며 "후보간 토론 등을 통해 사회악과 금기, 성역에 도전해 싸워온 경험을 보여줌으로써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이재명 성남시장이 3일 오후 부산일보사 10층 대강당에서 열린 '노동존중과 공정사회의 미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 News1 박기범 기자


이날 '노동존중과 공정사회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선 이 시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은 존경하지만 아쉬운 부분이 있다"며 친노출신 문 전 대표와 안 지사를 애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권력이 시장으로 넘어갔다며 경제권력에 투항했다"며 "이것이 삼성 등 재벌중심 경제를 심화시켰다"고 분석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이 대연정을 제안했는데, 그들은 편법, 불법을 자행하는 범죄집단이다"며 "그러니 대연정이 안된 것"이라고 대연정을 주장한 안 지사를 비판했다.


이 시장은 Δ재벌기득권 타파를 통한 공정경쟁 Δ노동자 지원책을 통한 일자리 창출 Δ부자감세 철회 및 증세를 통한 복지 확대 Δ기본소득제 도입 등을 담고 있는 '이재명식 뉴딜정책' 알리기에도 나섰다.


이어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방문해 Δ한일 위안부 합의 폐기 Δ일본정부의 내정간섭 금지 등을 주장하며 우리정부와 일본을 비판했다.


이 시장은 오는 5일 오후 김해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묘소를 참배하고, 경남 민언련 주최 시국강연에 나서는 등 부산경남(PK) 민심 공략을 이어간다.


↗ 이재명 성남시장이 3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소녀상을 찾아 철도노조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 News1 여주연 기자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