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과 슬픔 - 칼릴 지브란


기쁨이란

슬픔의 또 다른 모습.


웃음이 번지던 바로 그 눈가에

때로 눈물이 맺히지 않나요.


슬픔이 내부 깊숙이 파고들수록

그대의 기쁨은 더더욱 커질겁니다.


그럴 수 밖에 없잖아요.


지금 술을 담고 있는이 예쁜 잔도

도공의 불가마 속에서 타들어가는 

열기로 만들어 졌잖아요.


아름다운 선율로 상처받은 영혼을

어루만지는 저 피리구멍도

칼로 판 그 나뭇가지잖아요.


기쁨으로 가득찰때,

가슴속 깊이 내려다보세요.


지금 기쁨을 주는 그것이 예전에 

당신에게 슬픔을 준 바로 그것이니까요.


슬픔에 잠길때,

다시 그 속을 가만히 바라보세요.


예전에 기쁨인 것들이

지금은 울고 있잖아요.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